가을 날 시흥갯골서 펼쳐지는 ‘문화, 예술, 생태’ 놀이터

시흥갯골축제 ‘팡파르’ 오늘부터 사흘간

오시흥 승인 2019.09.23 00:00 의견 0
시흥시 제공
시흥시 제공

[오시흥 배선일 기자] 세상에서 가장 큰 놀이터’ 가을 날 자연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시흥갯골축제가 오늘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올해 14회째를 맞는 시흥갯골축제는 2019 문화관광 우수축제이자 경기관광대표축제로 선정되면서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나아가고 있다.

올해 갯골축제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연 다양한 프로그램 구성이다. 올해 20가지의 프로그램 존이 운영될 예정으로, 총 118개의 프로그램과 공연이 준비돼있다.

시흥갯골축제를 대표하는 갯골패밀리런은 가족이 함께 갯골의 다양한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미션이 가득하다. 여기에 ‘갯골드레스룸’ ‘갯골미디어아트’도 새롭게 만나볼 수 있다. 갯골축제 대표 공연프로그램인 어쿠스틱음악제도 더욱 풍성하게 개최될 예정이다. ‘폴킴’, ‘양희은’, ‘죠지’, ‘십센티’ 등의 유명한 아티스트들 뿐 아니라 시흥 청소년으로 사전 선발된 시흥싱어, 시흥시립합창단도 만나볼 수 있다.

올해 제14회 시흥갯골축제는 ‘차 없는 축제’를 이어 나간다. 축제기간 동안 축제장내 일반 차량 진입은 전면 통제되며 마유로 등 축제장 진출입로가 통제될 예정이어서 자가용 운전자들은 각 동 및 시흥시청에 주차 후 축제장까지 운행되는 셔틀버스를 이용해 축제장으로 이동할 수 있다.

안전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했다. 시흥시는 현재 북상중인 제17호 태풍 타파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지는 않지만 축제 마지막 날인 22일 비 예보가 있는 만큼, 축제 곳곳에 캐노피를 설치하고 우비를 구입하는 등 비에 대비했다. 더불어 호우 상황에 따라 프로그램 조정 방안도 마련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도 대비했다.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관한 추가 발생과 의심신고가 없는 상황이고 시흥시의 경우, 발생지와 인접해 있지 않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다.

시는 축제장인 갯골생태공원에 대한 일제 방역을 사전에 완료했고, 축사농가나 돼지농가의 축제장 인근 방문을 통제했다. 더불어 축제장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거나 셔틀버스 탑승시 손소독을 할 수 있도록 해 방문객이 안전하고 즐겁게 축제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일자별 프로그램 등 자세한 축제정보는 갯골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